솔라임펄스

솔라 임펄스와 클라란스: 깨끗하고 밝은 미래를 위한 2015년의 파트너쉽

솔라 임펄스(Solar Impulse)란?

솔라 임펄스는 태양 에너지에 의해 구동되는 프로토타입 비행기입니다. 여덟 개의 국제 항공기록(태양 에너지를 동력으로 한
비행기 최초의 야간 비행, 대륙 횡단과 미국을 경유하는 세계 대륙 횡단 비행 등)을 세운 후,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와 안드레 보슈베르크(André Borschberg)는 솔라 임펄스로 2015년 자신들이 열망하던 모험의 최종 단계인 대망의 세계 일주 비행에 착수하였습니다.

솔라 임펄스 2는 세계 일주 비행을 위해서 특별히 제작된 모델로, 엄청난 날개 길이를 가진 태양 에너지 비행기이며 실로 날아가는 최첨단 실험실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오직 태양 에너지만을 동력으로 하여 밤낮으로 연속 비행을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우리는 인류의 미래와 환경을 위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의 사용이라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하고, 또한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도전을 성취하여 인류에게 선구적이고 혁신적인 정신을 갖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 엄청난 긴장과 감동의 서사시를 라이브로 확인하세요.

챔피언에게 질문 한마디:

  • 안드레와 베르트랑 두 분 중에서

  • 비행기가 이륙할 때 조종은

  • 어느 분이 담당하나요?

  • 그리고 비행기 착륙은 다른 분이 하시나요?

5 months of flight without fuel or pollution = no CO2 emissions

SOLARIMPULSE태양 에너지를 이용한
최초의 세계 일주 비행

미래를 위한 인간의
아주 특별한 도전

솔라 임펄스 2는 오직 태양 에너지에 의해서만 구동되는 비행기입니다.
아주 특별한 도전인 이 세계 일주 비행이 지난 2015년 3월 9일에 시작되었습니다.
매일 쉬지 않고 이루어지는 밤 비행은 낮 동안 비행하며 저장한 태양 에너지를 동력으로 이용합니다.
그리고 다시 하루가 시작되면 해가 뜨는 것과 함께 밤새 소모된 에너지를 서서히 충전하기 시작하며, 비행은 쉼 없이 계속됩니다.

미래를 위한 세계 일주 비행

솔라 임펄스 2는 아부다비(Abu Dhabi)를 출발 지점으로 무스카트(Muscat), 아마다바드(Ahmedabad), 바라나시(Vârânasî), 만달레이(Mandalay), 충칭(Chongqing), 난징(Nanjing), 하와이(Hawaii), 피닉스(Phoenix)와 뉴욕(New York)을 경유하여 다시 출발 지점으로 돌아가는 비행을 할 것입니다. 이 10개의 경유지를 통과하며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와 안드레 보슈베르크(André Borschberg)는 교대로 비행기를 조종하게 됩니다. 7월 중순에서 8월 중순 사이에 비행을 마칠 예정으로 그들의 비행은 대략 500시간 동안 3,500km를 여행하게 됩니다. 실제로 비행은 기상 상황에 따라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정확한 일정을 산출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여러분은 실시간으로 이 놀라운 비행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아부다비 아랍에미리트
  • 무스카트 오만
  • 아마다바드 인도
  • 바라나시 인도
  • 만달레이 미얀마
  • 충칭 중국
  • 난징 중국
  • 하와이 미국
  • 피닉스 미국
  • 미국(USA)
  • 뉴욕 미국
  • 남유럽 또는 북아프리카

안드레 보슈베르크(André Borschberg), 크리스티앙 쿠르탱 클라란스(Christian Courtin Clarins), 그리고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
인류를 위한 책임 있는 개발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다!

  • 2,300 kg

  • 태양 에너지
    저장

  • 17,000 개의
    태양광 실리콘 패널

  • 3.8 입방미터의 조종석

  • 4개의 모터

개척가 정신의 "Savanturiers (scientist-adventurer,
과학자와 모험가의 합성어)"

  • 날개 길이는 72미터(보잉 747-800의 날개 길이와 동일)에 달하지만, 무게는 2,300kg에 불과한 초경량의 솔라 임펄스 2는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으며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비행하는 최초의 태양 에너지 비행기입니다.
  • 17,000개의 태양광 패널에서 만들어진 재생 가능한 에너지가 4개의 전기 모터를 작동시켜 비행을 가능하게 합니다. 낮 동안 리튬 전지에 충전된 태양 에너지로 밤 비행을 이어감으로써 밤낮으로 연속해서 논스톱 비행을 할 수 있습니다.
  • 조종사들은 물리적으로 극단적인 조건에서 솔라 임펄스를 조종하기 위해 5일에 한 번씩 교대하고, 3.8입방미터의 좁은 조종석에서 지내게 됩니다. 조종사들은 열과 압력을 견딜 수 있게 설계된 기내에서 영하 40도의 극저온과 영상 40도의 고온을 견뎌내야 합니다.
  • 이를 위해 이 두 명의 조종사는 지난 몇 달 동안 명상 기법과 자기 최면, 요가로 극단적인 비행 상황에 대처하는 훈련을 하였으며, 짧게 나누어 수면하면서 필요한 휴식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솔라 임펄스 2 성공적 이륙!

2015년 3월 9일 월요일, 솔라 임펄스 2는 아부다비(Abu Dhabi) 현지 시각으로
오전 7시 12분 세계 일주 비행을 위한 여정의 첫 단계인 이륙에 성공하였습니다.

2015년 3월 12일, 태양 에너지를 동력으로 하는 비행기로서는 세계 최초로 최장거리 운항의 항공 기록을 세웁니다.
이는 안드레 보슈베르크(André Borshberg)가 첫 이륙할 때 탑승하여 최초 12시간 비행,
총 400km에 달하는 거리를 운항한 것입니다.

클라란스가 2008년부터 자랑스럽게 후원해 온 이 용감한 조종사들에게 행운을 빌어주세요.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 클라란스맨 환경 어워드 수상자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는 대대로 "savanturiers(과학자와 모험가의 합성어)"의 탐험가 가문 출신입니다. 그의 아버지 자크 피카르(Jacques Piccard)는 심해 잠수정 트리스테를 건조하여 1960년 10,916미터 아래의 마리아나 해구 밑바닥 지점에 도달하였으며, 의사였던 그의 조부, 아우구스트 피카르(Auguste Piccard)는 여압 캐빈, 성층권에 이르는 열기구와 심해용 잠수정을 발명했습니다. 에르제의 유명한 베스트셀러 만화 ‘땡땡의 모험’의 주인공 중의 한 명인 쿠스베르 교수는 아우구스트 피카르를 모델로 한 것입니다.

Bertrand Piccard

정신과 의사이자 열기구 전문가, 강사, 인권단체 ‘희망의 바람(Winds of Hope)’의 대표, 유엔 친선대사인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는 우리 시대의 가장 커다란 도전에 응답하기 위해서 과학과 모험을 결합합니다. 1999년, 그는 세계 최초로 열기구를 이용한 논스톱 세계 일주에 성공합니다. 그 이후, 그는 솔라 임펄스 프로젝트를 통해서 지구의 생태계와 천연자원을 보호하고 지속 가능성을 위해 기술 개발에 도전하는 선구자적인 정신을 전 세계와 함께 나누길 바랍니다.
"21세기의 도전이란 현재와 미래의 세대가 누릴 권리가 있는 삶의 질을 보장하기 위해 인간의 창의력과 개척 정신을 결합하는 데 있습니다.”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

ClarinsMen Environmental Prize인류의 복지를 위한 그의 선구자적 정신과 혁신을 위한 탐구를 격려하기 위해 2010년 클라란스맨 환경 어워드를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에게 수여합니다.

환경오염 없는 청정한 지구의 미래를 꿈꾸시나요?

그렇다면 #Futureisclean에 동참하세요.
웹사이트 Futureisclean.org에서 클라란스 그리고 솔라 임펄스와 함께 미래를 위한 활동에 동참하세요.
여러분의 활동은 포인트로 적립됩니다.

이러한 여러분의 활동은 2015년 12월 파리에서 개최되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 상정됩니다.

솔라 임펄스와 클라란스: 가치의 공유

2008년 이래 솔라 임펄스의
파트너로 활동 중인 클라란스

클라란스 그룹은 2008년 이래로 인간의 놀라운 모험을 후원하는 솔라 임펄스의 자랑스러운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든 인류가 지속 가능한 환경에서 살기 위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들고자 하며, 책임 있는 개발을 증진합니다. 솔라 임펄스의 용감한 조종사들은 깨끗한 미래를 위해 청정 에너지의 잠재력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리하여, 클라란스와 솔라 임펄스는 서로 공통된 가치를 공유하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미래를 위한 경험을 공유하는 것…”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와 안드레 보슈베르크(André Borschberg)는 이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해 여러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 90명을 초빙하여 팀을 꾸렸습니다. 서로 다른 분야에서의 경험을 교환하면서 그들은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특별한 해결책을 찾게 됩니다. 팀원들의 다양성과 다름이 오히려 그들의 창의성을 자극하고 장점으로 작용한 것입니다.
모든 고정관념과 선입견을 뛰어넘어 미래를 위해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하는 인간의 선구자적인 정신과 능력에 대한 그들의 믿음이 클라란스 그룹을 매료시켰습니다.
2010년 클라란스맨 환경 어워드 수상자로서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는 다시 한 번 세계 최초로 태양 에너지를 동력으로 하는 세계 일주 비행이라는 놀라운 모험을 시작합니다. 장장 5개월 동안 솔라 임펄스 2가 전하는 대서사시를 라이브로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우리 클라란스 그룹은 솔라 임펄스가 대표하는 가치인 연구, 혁신, 그리고 인간과 자연에 대한 존중을 공유합니다. 우리 그룹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이 놀라운 인간의 모험에 처음부터 함께 참여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크리스티앙 쿠르탱 클라란스(Christian Courtin-Clarins).